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우리면현황 Introduction 안락하고 살기좋은 고장, 우리고장을소개합니다.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지명유래

  • 우리면현황
  • 지명유래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조선시대에 신곡. 조곡. 봉현. 둔동. 노산. 호동. 응곡. 농소. 신촌. 지동. 율곡. 대방 등 14개 동을 관할하던 농소면은 개령현에 속하고 면사무소는 농소에 있었다. 또한 연명리는 신라시대 연명향(延命鄕)으로 개령현에 깊숙이 들어와 자리하면서도 김산현에 속하였다. 1906년 연명면으로 개편되어 본리. 조로. 송방. 입석 등 4개 동을 거느리고 개령현 농소면으로 이속 되었다. 한편 농소리(용시)에 있던 면사무소는 1906년 개편시 월곡 1리(밤실, 栗谷)로 이전되었고, 1993년 1월 12일 새 청사를 건립하였다.

김천시의 동쪽에 자리하고 동쪽으로는 남면, 남쪽으로는 성주군 초전면. 벽진면과 경계를 이루고, 서쪽은 감천면, 북쪽은 시가지와 이웃하여 있다. 남북으로 길게 뻗어 남쪽의 3분의 2는 산악지대이고, 북쪽의 3분의 1은 평야로 곡창지대를 이루고 있다.

남쪽에 있는 백마산(716m)이 북으로 뻗으면서 백마산과 고당산에서 발원하는 율곡천이 면의 중앙부를 북류하면서 양 기슭에 평야지를 형성하고 남면 초곡리에서 감천에 합류한다.

한편 백마산과 동쪽에 있는 산대봉(465.8M) 사이에는 연명천이 북으로 흐르며, 대체로 구릉지대를 이루어 과수원예가 발달하였다. 율곡천을 중심으로 월곡. 입석. 용암. 신촌의 대평야를 이루고, 김천에서 대구로 이어지는 경부선 철도와 경부고속도로 및 4호선 국도가 동서로 가로 지르고 있다. 특히 월곡. 신촌 평야의 농경지 정리를 1964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실시하여 박정희 대통령을 모시고 준공식을 가져 농촌 근대화를 촉진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 입석리

    조선시대에는 개령현 농소면에 속했으며, 1906년 김산군 연명면에 속해 있다가, 1914년 연명면이 농소면으로 통합이 되었다. 1936년 병자년 수해로 마을이 침수되어 반 이상이 양지바른 곳에 옮겨서 이곳을 새터라 불렀으며, 1988년 동을 리로 바꾸었다.

    율곡천이 마을 한가운데 흐르고 있으며, 선돌(立石)은 새터. 건너마. 달뱅이. 꿀뱀미 등의 자연부락으로 구성되어 있고, 넓은 평야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면사무소와의 거리는 2km로 국도 4번선이 마을 앞을 지나고 있다.

    동쪽으로 마을 뒷산(303m)이 들어 앉아 있으며, 서쪽은 용암리. 봉곡 1리와 인접하고, 남쪽은 연명리와 남면 운곡이 이어져 있고, 북쪽은 월곡 1리와 남면 옥산과 접하여 있다. 선돌이라는 마을 이름은 많은 분포를 보이는 바, 문화적인 기원으로 보면 거석문화의 표징으로서 부족장의 무덤을 이르는 경우도 있고, 태양 숭배를 드러내는 경우도 있다. 그 대표적인 보기로 영양의 입암(立巖)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자연부락의 이름과 그 유래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 선돌. 선둘. 입석(立石)

      마을 입구와 북서쪽 산에 암석이 하나씩 크게 솟아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1914년 행정구역을 고칠 때에 봉곡동과 율곡동, 봉현동의 각 일부와 연명면 입석동 일부가 합하여졌다.

    • 달팽이. 애말리. 외말리. 팔미(八味)

      팔미들 서쪽에 있는 조그마한 부락으로 들 이름을 따서 팔미라고 부르고 있으며, 이 들 한가운데 물을 대는 보에서 달팽이가 많이 나와서 달팽이라 불렀다. 또 외말리는 입석으로부터 바깥 마을이라고 하여 외말리라 한 것이 차츰 변하여 애말리라 부르고 있다.

    (전문 김천시사(1999년 12월, 김천시)발췌)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농소면 / 054-420-6502
    • 최종수정일 : 2017-12-04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