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우리읍현황 Introduction 안락하고 살기좋은 고장, 우리고장을소개합니다.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지명유래

  • 우리읍현황
  • 지명유래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옛 기록에 의하면 삼한시대 아포가 반란을 일으켜 감문국이 군사 30명을 동원하여 토벌작전에 나섰으나 감천에 홍수가 범람하여 회군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아포가 신라 이전부터 존재한 것으로 보인다(牙浦叛大發兵三十人夜渡甘川水見水漲而退). 조선시대에는 개령현 아포면의 문곡. 미한. 봉명. 황소. 신촌 공쌍. 구암. 명례. 보신. 송변. 양산동 11개동과 동면의 대동. 동신. 작동. 마암. 덕계. 동촌. 남촌. 아야. 칠산. 숭산. 상송. 금계. 회성. 대증. 신기동 15개동의 2개면의 행정구역을 합하여 김천군 아포면으로 1914년에 고치고, 아포면 사무소는 문곡동(인 2리)에 있었으나. 1916년 이를 없애고 면 중앙지점인 국사동(阿也)으로 옮겼다. 또한 이동을 인동. 의동. 예동. 지동. 대신. 봉산. 제석. 국사. 송천. 대성동의 10개동으로 개편하였고, 1958년 4월 16일 교통이 편리한 국사 2리 126 - 1번지로 현청사를 옮겼다. 아포가 도시 형태를 갖추게 되고 인구가 늘자(1994년 9,005명) 1995년에 읍으로 승격했다. 남서부에 있는 봉우산(340m)을 중심으로 동서 양쪽으로 구릉 야산지가 이루어지고, 동남부는 효자봉(561m)을 중심으로 제석봉(512m). 국사봉(480m)등 높은 산맥이 남쪽을 가리고, 감천이 동서쪽으로 길게 흐르면서 그 옆은 비옥한 외송. 역들. 원창. 제석. 포평의 넓은 들판이 펼쳐져 김천 제일의 농업지대로 경지율 37%, 논과 밭의 비율은 69 : 31로 이루어진 지역이다.

읍의 가운데로는 철도와 고속도로, 514번선 지방도로(김천 - 구미)가 동서로 나란히 지나고, 그 밖에 아포와 선산 사이의 도로와 아포와 감문면 사이의 도로가 동쪽과 중앙지대에서 남북으로 나란하게 지나는 농업 위주의 곡창 지대이다. 최근에는 인삼을 많이 재배하여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다. 교통이나 제반 자연환경이 좋은 고장이다.

옛날 금릉군 동북부에 위치하며 동쪽으로 구미시 선주동, 동북쪽으로 구미시 고아읍과 경계를 이루고, 서북쪽은 감천을 경계로 
감문면과 개령면이 접하며, 서남쪽으로 남면과 사이하고 있다.

아포의 아(牙)가 앞에서도 일렀듯이 아- 엄의 걸림을 보인다. 마침내 어무 - 엄- 아 - 금(今) -감(甘)이라는 대응성을 떠올릴 수 
있다. 이로 보면 아포는 감천내의 파생천으로 보인다.

  • 인리

    조선시대에는 개령현 아포면 미환리라고 불렀다. 1914년에 미환. 문곡. 야 동. 봉명. 황소동을 합하여 김천군 아포면 인동으로 고쳤다. 1917년에 미하동을 인 1동으로, 1988년에 동을 리로 개칭하였다. 아포읍 소재지에서 서북쪽으로 2km 떨어진 언덕지대인데 95%가 과수원이며, 마을 전역이 황토질이다.

    동쪽은 언덕으로 인 2리와 접하고, 서쪽도 구릉지대이나 400m를 지나면 넓은 원창평야가 있다. 남쪽은 마을 앞에 저수지가 있고, 가까이에 국사리와 접하고 북쪽은 야산으로 이어지면서 의 1리와 인접한다. 마을의 1km남쪽에 경부고속도로와 514번 선(김천 - 구미간) 지방도로가 동서로 지나가고 있다. 아포읍과 감문면 사이 도로가 남북으로 관통되었다.

    자연부락의 이름과 그 유래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 살꼬지. 미곶. 미환

      약 600년 전 김천가라는 사람이 살 자리를 이곳에 정하였는데 해마다 흉년이 들어 식량이 없고, 쌀이라곤 실에 꿰어 놓을 정도로 귀하다고 하여 이 마을 이름을 살꼬지. 미곶. 미환이라고 부른게 되었다 한다.

    • 문곡(文谷). 연실(蓮室)

      약 1700년 전 화순최씨가 원래 인근 야 동에서 살다가 이곳으로 이주하여 서당을 차려 문곡이라 불렀고 또 마을 옆에 연못이 있어서 해마다 연꽃이 만발하여 그 열매가 볼만하므로 마을 이름을 연실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볼밋골. 야 동(冶洞)

      연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창녕성씨. 화순최씨. 밀양박씨가 마을을 개척하였는데, 마을 뒷산이 불무처럼 생겼다 하여 불밋골 또는 야 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1970년대부터 인삼 재배에 성공하여 이 마을의 소득을 높이고 있다.
      표준말로는 풀무라 하는바 불과 물을 줄여서 불무 혹은 풀무로 굳어진 형태이다.

    • 연모산. 연지(蓮地)

      약 1700년 전 화순최씨가 이주하여 마을을 개척하였으며 마을 앞에는 연못이 있고, 주위는 구릉산지로 둘러싸여 있는데 연못과 산으로 이루어진 마을이라 하여 연모산 또는 연지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봉명

      약 1700년 전 인동장씨 9대조가 이곳에 정착할 때, 뒷산 불상곡에서 봉황새가 울었다 하여 마을 이름을 봉명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전문 김천시사(1999년 12월, 김천시)발췌)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아포읍 / 054-420-6501
    • 최종수정일 : 2016-03-21

페이지 맨 위로 이동